수요 퀼트교실 1학기 종강 > 성모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모회

수요 퀼트교실 1학기 종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금희그라시아 작성일17-06-30 08:47 조회2,111회

본문

 

 

성모회에서 개최했던

지난 4월에 시작된 수요 퀼트교실이

 6월 28일로

1학기 종강에 들어갔습니다.

 

한땀한땀 꿰매어 하나하나 붙여나가며 

차츰차츰 모양이 윤곽을 드러낼때 그때 오는

그 기쁨과 뿌듯함이 바로 퀼트의 매력이 아닌가 합니다.

 

 

 

 

2111D04B5954EAD917E9CC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2733024B5954EADA0D1C69

23081D4A5954EF113231A1

이런 모양이 만들어 졌습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2745744B5954EAD8033A26

가방 옆판입니다.

 

2441BF4B5954EAD713F359

한가운데 작은 구슬을 다니

예쁜모양이 완벽한모습으로 마무리가 되어

기쁨이 절정에 달하는 순간이었지요.

 

246D334A5954EF13103C98

개성과 아이디어 창출

구슬대신 이렇게 예쁜 단추로 모양을 내는 자매님도 있었습니다.

 

 

2250764C5954EADB1902ED

 

2617BC4E5954ED4C3144C62714E94E5954ED4D0E869C 

가방끈을 달기 위한

가방 고리 만들기 입니다

 

2711954E5954F21F270C292115043C5955869A318194

이렇게 가방 고리가 만들어지니

고지가 이제는  바로 코앞에!

즐거워지는 순간이었지요. 

 

 

 

252EB34B5954EAD715C83C

진지하게 한땀한땀....

 

 

264EBF4C5954EADC1023BA

아기들의 옹알거리는 소리는

퀼트교실의 활역소였지요

 

26729C485954ED4B41B0F0

예쁜아가와 함께 하는 이시간이

인생에 있어서 가장 행복할때가 아닌가하는-

 

참 예쁜모습입니다.

 

2315063C5955869A31B785

우리가 애용했던 배달되어 온 도시락입니다.

꿰매는데 정신을 쏱다보면

점심먹는 것도 까딱 하다보면 놓칠 지경이지요

 

"자자- 이제 그만 점심들 먹고 하자구요~"

"앗하! 그럴까요"

 

 

 

2336E94E5954F2202F0B1E

짠~

드디어 가방이 이렇게 탄생이 되었답니다.

1등으로 탄생된 가방입니다

 

다들 부러운 눈으로들 쳐다보았습니다.

 

225838485954ED461BA378

이 자매님은 3개나 만들었어요

언니들에게 선물로 준다고 하네요

 참 착한 동생입니다.

 

2704034A5954EF10313A0A 

이렇게 다들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아~주 잘했어요~~

 

멋져요~

 

 

 

 

253F76485954ED4A0438BB

짝짝짝...

모두들 수고 하셨습니다

신부님, 수녀님들께서 함께 자리를 해주시고

축하해 주셨습니다

 

한땀한땀 꿰매어서 하나의 예쁜가방을

탄생시킨 뿌듯함에서 오는 즐거움

그 즐거움으로 먹었던

오늘의 따끈따끈한 피자는 정말 꿀맛이었지요.

   

272FD1485954ED4B05F8E7

세분의 센세이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 

 

 

 

 

2657504A5954EF111CDF6A

성모회의 귀염둥이!

 

이사진을 보고 있으면 저절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집니다.

 

 

 

9월

2학기 개강이 있을 예정입니다.

퀼트에 관심 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17
어제
548
최대
3,012
전체
1,211,916

Copyright © www.tokyo-koreancatholic.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