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공부 18주 마르.4.26-34 > 교육분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교육분과

성경공부 18주 마르.4.26-34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점애율리아나 작성일14-07-30 23:03 조회4,232회

본문

+주님께 모든것을 맡깁니다. 찬미 예수님
저절로 자라는 씨앗과 겨자씨의 비유(마르4.26-34)
 
예수님께서 또 말씀하셨다."하느님의 나라는 이와같다. 어떤 사람이 땅에 씨를 뿌려 놓으면,밤에 자고 낮에 일어나고 하는 사이에 씨는 싹이 터서 자라는데, 그 사람은 어떻게 그리 되는지 모른다.땅이 저절로 열매를 맺게 하는데, 처음에는 줄기가, 다음에는 이삭이 나오고 그 다음에는 이삭에 낟알이 영근다.곡식이 익으면 그 사람은 곧 낫을 댄다.수확 때가 되었기 때문이다. "  
예수님께서는 다시 말씀하였다. "하느님의 나라를 무엇에 비길까?무슨 이유로 그것을 나타낼까? 하느님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땅에 뿌릴 때에는 세상의 어떤 씨앗보다도 작다. 그러나 땅에 뿌려지면 자라나서 어떤 풀보다도 커지고 큰 가지들을 뻗어, 하늘의 새들이 그 그늘에 깃들일 수 있게 된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알아들을 수 있을 정도로, 이처럼 많은 비유로 말씀을 하셨다. 비유를 들지 않고는 그들에게 말씀하지 않으셨다.그러나 당신의 제자들에게는 따로 모든 것을 풀이해 주셨다.
 
기도합시다.
하느님 나라가 제 안에서 자랄 수 있도록 말씀의 씨앗을 뿌려 놓으신 주님,이 씨앗을 정성껏 가꿀 수 있게 도와주십시오.이 씨앗은 저의 힘이 아니라 씨앗이 가지고 있는 능력으로 싹을 띄우고 자라는 것임을 알게 해 주십시오.하루하루 자고 일어나고 하는 사이에 싹이 트고 자라나는 생명의 신비 앞에 겸허하게 해 주시고 순응하게 해주십시오.또한 겨자씨와 같이 작은 저의 존재가 말씀을 잘 받아들이고 정성껏 하늘의 새들이 그 그늘에 깃들이듯이 가난하고 쇠외되고 버림받고 사랑받지 못하는 외로운 이들이 찾아와서 평화로이 쉴 수 있는 큰 나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저의 영적 성장을 축복해 주십시오.여러 가지 비유로 하느님 나라의 속성을 가르쳐 주신 이신비를 깨달을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십시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접속자집계

오늘
189
어제
298
최대
3,012
전체
1,441,932

Copyright © www.tokyo-koreancatholic.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