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나해 사순 제3주간 월요일(03.04) 고찬근 루카 신부님 > 강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론

2024 나해 사순 제3주간 월요일(03.04) 고찬근 루카 신부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정혜올리비아 작성일24-03-03 15:05 조회1,177회

본문

* 사순 제 3주간 월요일 (루카 4,24-30)

 

 

선입견

 

예수님은 성모님의 뱃속에 계시다 나오셨습니다. 그리고 성모님의 젖을 먹고 자라셨으며, 요셉 성인의 목공소에서 일을 도우셨습니다. 가난한 요셉 성인의 집안에서 자라난 예수님을 동네 사람들은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 예수님이 장성하셔서 어느 날 회당에서 말씀하시길, 유다인에게는 하느님의 축복이 내리지 않고 이방인들에게 그 축복이 돌아가리라고 말씀하시자 자존심이 상한 동네 사람들은 예수님을 잡아 죽이려 합니다. 자기네 집 가구나 만들던, 가난한 목수 요셉의 아들이 감히 그런 말을 한다고 기분이 몹시 상했던 것입니다.

 

그 사람들은 어린 예수님이 자라는 걸 가까이서 보았고 예수님을 잘 안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께 대해 눈에 보이는 '사실'은 알고 있었으나, 깊은 곳에 감추어져 있던 '진실'은 몰랐던 것입니다. 그러나 성모님은 예수님이 구세주이시다는 진실을 알고 계셨습니다. 성모님은 겉으로 보이는 것 때문에 속을 보지 못하는 우를 범하지 않는 분이셨습니다. 그분은 진실을 보는 '깊은 눈과 고요한 마음'을 가지고 계셨습니다.

 

우리도 우리와 늘 가까이서 만나는 가족이나, 친구나, 동료들 안에서 아름다운 선성(善性)을 발견할 줄 알아야 합니다. 내 자식이, 내 친구가, 내 부모가 예수님이며 성모님일 수 있는 것입니다.

 

 

"어떠한 예언자도 자기 고향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한다."

 


접속자집계

오늘
407
어제
1,482
최대
3,012
전체
1,776,735

Copyright © www.tokyo-koreancatholic.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