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가해 연중 제13주간 화요일(06.30) 고찬근 루카 신부님 > 강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론

2020 가해 연중 제13주간 화요일(06.30) 고찬근 루카 신부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정혜올리비아 작성일20-07-01 09:24 조회147회

본문

* 연중 제 13주간 화요일 (마태 8,23-27)

 

 

비워야 할 물통

 

오늘 복음의 예수님은 큰 풍랑 속에서도 걱정 없이 평화롭게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평화로움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물통에 물이 가득하면 물통은 그 무게로 안정감이 생겨 쏟아질 염려가 적습니다. 또한, 물통이 아예 비어 있다면 쏟아질 물이 없으니 염려가 없으나, 물이 조금 차 있다면 그것은 가볍고 출렁거려 쏟아질 염려가 많습니다.

 

마찬가지 이치로 우리가 세상을 살면서 모든 것을 다 할 수 있다면 마음이 평화로울 것입니다. 또한, 모든 것을 다 할 수 없다면 그것도 평화로울 것입니다. 그러나 조금은 할 수 있고, 더 많이 할 수 있다고 착각할 때 불안은 시작됩니다.

 

우리는 물이 조금 차 있는 물통 같은 존재들입니다. 평화를 얻기 위해서 차라리 비우는 쪽이 빠르고 쉬울 텐데, 왜 그것을 굳이 채우려고 번민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때로는 포기가 평화를 얻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그때 호수에 큰 풍랑이 일어 배가 파도에 뒤덮이게 되었다.

그런데도 예수님께서는 주무시고 계셨다." (마태 8,24) 


접속자집계

오늘
185
어제
248
최대
3,012
전체
1,106,754

Copyright © www.tokyo-koreancatholic.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