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20 가해 연중 제17주일(07.26) 신성길 니콜라오 신부님 > 강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론

【1】 2020 가해 연중 제17주일(07.26) 신성길 니콜라오 신부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정혜올리비아 작성일20-07-26 19:36 조회110회

본문

중 제17주일 – 선택

 

여러분 안녕 하십니까정말이지 지금의 상황에서 여러분 한분한분의 두 손을 잡고 여쭤보고 싶은 인사입니다여러분 안녕 하십니까이렇게 여쭤본다는 것이 죄송스런 마음 가득한데도 때늦은 안부라도 꼭 묻고 싶은 것이 저의 마음입니다여러분 부디 안녕 하시길 두 손 모아 바랍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로 4개월여 중지된 미사가 재개된 지 6주째가 됩니다오랜만에 여러분을 만나는 것이 마치 전쟁 통에 피난갔다 돌아 온 분들을 만나는 것처럼 반갑고 가슴 저립니다아직 제대로 얼굴도 못 본 분들을 생각하면 이 난리통에 살아는 계신지어떻게 살아 가시는지?” 궁금하기만 합니다하루빨리 여러분 모두를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기를 학수고대하고 있습니다자비하신 하느님께서 우리 모두를 안전하게 지켜 주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

 

시작 인사는 심각했지만 조금은 가벼운 이야기로 오늘 강론을 시작하고자 합니다제가 태어나서 받아본 질문 중에 생애 처음으로 엄청 심각하게 고민해야 했던 질문은 이것입니다. “아빠가 좋아엄마가 좋아?” 아니 그 어린 것에게 이런 선택을 하라고 하다니어른들 참 너무합니다제 주변에 “엄마가 좋아라고 했다가 인생 꼬이기 시작한 사람들 여럿 봤습니다나이를 먹어가며 이런 선택의 질문들은 늘어갑니다점심에 짜장짬뽕?” 호주머니에 여유가 생겨도 선택의 상황은 옵니다. “부먹찍먹?” 사회 생활하면 질문이 줄을 섭니다. “고기?” 고기 먹은 날에는 질문이 추가됩니다. “비냉물냉?” 서빙보는 직원도 한 몫 합니다. “참이슬처음처럼?” 술 못 마시는 사람도 선택해야 합니다. “콜라사이다?”  

 

어디 선택의 순간이 식당 메뉴 뿐이겠습니까? “일본에 있을까한국에 갈까?” “결혼을 해말어?” “돈 많고 명 짧은 사람가난한 데 착한 사람?” “이걸 때려 쳐계속해?” “오늘 성당 가말어?” 인생은 끊임없는 선택이라는 질문의 홍수 속에 살아갑니다그리고 그 가운데 무엇인가는 선택해야 합니다그런데 문제는 그 선택의 기준이 모호하다는 것입니다식당의 메뉴부터 인생을 결정짓는 선택에까지 우리 선택의 기준은 그 날의 기분그 때의 상황눈 앞의 이익곤란한 상황을 모면 하려는 마음 등등으로 달라집니다좀 더 지혜롭고 나중에 생각해도 후회하지 않을 선택을 하고 싶으나 우리 마음이 그렇지 못합니다지금은 최선의최고의 선택을 했다고 하지만간사한 인간의 마음은 등 돌리면 후회하고 자리에서 일어나면 변심합니다그게 선택 앞에 선 우리의 마음입니다


2  계속 됩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65
어제
248
최대
3,012
전체
1,106,734

Copyright © www.tokyo-koreancatholic.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