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가해 연중 제28주간 수요일(10.14)고찬근 루카 신부님 > 강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론

2020 가해 연중 제28주간 수요일(10.14)고찬근 루카 신부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정혜올리비아 작성일20-10-15 09:22 조회69회

본문

* 연중 제 28주간 수요일 (루가 11,42-46)

 

 

이중성으로부터의 탈출

 

나이가 들면서 점점 대면하기 꺼려지는 눈들이 있습니다. 그것은 천진난만한 어린아이의 눈과, 거울 속에 비친 내 눈과, 예수님의 눈입니다. 어린아이의 눈은 너무 순수해서 나를 꾸짖는 듯해서 두렵고, 거울에 비친 내 눈은 순수함을 잃어버린 듯해서 부끄럽고, 예수님의 눈은 그 모든 것을 아시면서도 용서하시는 눈빛이기에 너무나 죄송스럽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생활 속에서 이중적인 모습을 가지고 살기 쉽습니다. 기도하는 나와 원한을 버리지 못하는 나, 선행하는 나와 악행하는 나, 부드러운 나와 칼 같은 나, 용감한 나와 비겁한 나 등등. 이런 이중성들은 나의 삶에서 자연스러움을 빼앗아갑니다. 그러므로 과대포장된 나는 겸손으로 그 포장을 벗겨낼 것이며, 죄스러운 나는 회개를 통해 회복되어야 합니다. 그리하여 언제 어디서나 참다운 나를 살며 자유로워져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이 종종 바리사이들과 율법학자들에게 겉과 속이 다른 자들, 회칠한 무덤 같은 자들이라고 경고하시는 것은, 그들에게. 이중성으로부터의 탈출을 요구하고, 나아가 자유에로의 초대를 하고 계신 것입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86
어제
572
최대
3,012
전체
1,147,516

Copyright © www.tokyo-koreancatholic.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