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가해 연중 제28주간 목요일(10.15)고찬근 루카 신부님 > 강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론

2020 가해 연중 제28주간 목요일(10.15)고찬근 루카 신부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정혜올리비아 작성일20-10-16 09:24 조회77회

본문

* 연중 제 28주간 목요일 (루가 11,47-54)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

 

우리나라는 전쟁의 위험이 많은 나라라고들 합니다. 농촌에서 허리가 끊어지게 농사짓는 분들, 공장에서 하루 종일 서서 노동을 해야 하는 분들, 시장 바닥에서 힘겹게, 힘겹게 천 원 한 장을 움켜줘야 하는 아주머니들, 이 모든 분들이 전쟁이 나면 제일 고생하실 분들입니다. 난다 긴다 하는 분들은 이미 한국 땅에 아니 계실지도 모릅니다.

 

일제 식민지 시대 때도, 한국 전쟁 때도, 민주화 투쟁 때도, 큰 금융위기가 일어났을 때도, 고생하고 희생당한 사람들은 못 배우고, 가진 것 없는 백성들이었지, 배우고 가진 사람들은 고생이 덜했고 오히려 좋은 기회를 잡기도 했다고 여겨집니다. 사회를 혼란에 빠뜨리기도 하고, 바로 잡을 수도 있는 사람들은 배운 사람, 가진 사람들입니다. 그들에겐 큰 책임이 있습니다. 많이 누릴 수 있는 그만큼 사회에 대해 책임이 있는 것입니다.

 

   우리나라는 일부 사람들이 지식과 재물을 차지하고 있는 비율이 매우 큰 나라입니다. 그렇게 돼버린 것도 문제이지만, 더 큰 문제는 그 일부 사람들이 책임의식이 없거나 윤리 불감증에 빠져있다는 점입니다. 배운 사람, 가진 사람은 못 배운 사람, 없는 사람에 대해 마땅한 책임이 있습니다. 그것은 시혜(施惠)를 베푸는 일이 절대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하느님을 아는 사람도 하느님을 모르는 사람에 대해 책임이 있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39
어제
572
최대
3,012
전체
1,147,569

Copyright © www.tokyo-koreancatholic.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