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나해 주님 공현 대축일 후 목요일(01.07) 고찬근 루카 신부님 > 강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론

2021 나해 주님 공현 대축일 후 목요일(01.07) 고찬근 루카 신부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정혜올리비아 작성일21-01-08 09:31 조회65회

본문

* 주님 공현 대축일 후 목요일 (루카 4,14-22)

 

 

공동운명체(共同運命體)”

 

신체 어느 한 부위가 다치거나 병들었을 때 그것을 계속 방치하면 그 사람은 결국 죽게 됩니다. 그 부위가 잘 보이는 부위든 잘 안 보이는 부위든, 앞부분이든 뒷부분이든, 윗부분이든 아랫부분이든 모두 생명에 관계된 중요한 부위이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은 단순히 사회구성원들이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정도가 아니라, 생사고락(生死苦樂)을 함께할 수밖에 없는 공동운명체라는 말로 이해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 사회의 가난한 사람들, 병든 사람들, 장애가 있는 사람들, 억눌린 사람들을 계속 방치한다면 우리 사회는 공멸하게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는 사회의 그 병든 부위를 치유함으로써 사회 전체를 살리도록 열심히 노력해야 합니다.

 

그래서 사회 전체를 살리러 오신 예수님은 오늘 복음에서 당신의 정체를 이렇게 선포하신 것입니다. “나는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잡혀간 사람들에게 해방을, 눈먼 사람들에게 빛을, 억압받는 사람들에게 자유를 주러 왔다.”

 

우리가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들을 돌보는 일은, 자비를 베풀거나 선행, 봉사하는 그런 차원의 일이 아니라, 나 자신을 포함한 우리 전체의 생존을 위해 중요하고도 필수적인 일입니다.

 

 ​ 


접속자집계

오늘
536
어제
528
최대
3,012
전체
1,193,963

Copyright © www.tokyo-koreancatholic.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