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다해 연중 제11주간 목요일(06.16) 고찬근 루카 신부님 > 강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론

2022 다해 연중 제11주간 목요일(06.16) 고찬근 루카 신부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정혜올리비아 작성일22-06-17 09:35 조회53회

본문

* 연중 제 11주간 목요일 (마태 6,7-15)

 

 

빈말 줄이기

 

사제생활은 참 좋은데 소위 한 말씀과 강론이 정말 고역(苦役)입니다. 왜냐하면, 말한 만큼 살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특히 성직자, 수도자들은 서원을 하고, 유니폼을 입고 생활함으로써 매일 세상에 대고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 볼 수도 있습니다. “저는 하느님을 목숨 바쳐 사랑합니다. 저는 이웃을 내 몸같이 사랑합니다. 저는 온유하고, 마음이 가난하며, 내게 원한 있는 사람을 용서합니다.” 등등 세상에 대고 무언의 웅변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거짓말 안 하고 마음의 평화를 잃지 않는 방법은 역시 말 수를 줄이는 수밖에 없습니다. 짧고 간결한 말이, 한마디 말이 아니라 반 마디 말이 더 힘이 있고 여운이 많습니다. 말은 생각을 전하는 수단에 불과하니 우리가 서로에 대한 신뢰만 있다면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하느님의 뜻과 내 마음의 일치, 그리고 마음과 말의 일치, 말과 행동의 일치가 이루어진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예수님은 그렇게 사셨습니다.

 

 

"너희는 기도할 때에 다른 민족 사람들처럼 빈말을 되풀이하지 마라." (마태 6,7)

 


접속자집계

오늘
493
어제
551
최대
3,012
전체
1,406,271

Copyright © www.tokyo-koreancatholic.org All rights reserved.